사이트 이름은 렛츠밴드, 마이밴드, 밴드투게더, 등등이 좋겠다.

<사용자의 글 등록 절차>
멜론 네이버뮤직과 같은 음악 사이트의 DB를 이용하여 커버하고 싶은 곡을 선택한다.
어떤 식으로 커버할지에 대한 간략한 설명을 줄글로 쓴다.
필요한 악기(세션)는 GarageBand에서 트랙을 추가하듯 악기 목록에서 선택하여 추가한다. (실제로 UI를 GarageBand와 유사하게 만든다. 드래그앤드롭이 지원되면 더욱 좋겠다.)
악기 및 필요 장비의 상세 정보(기종 등)도 첨부하여 써넣을 수 있다. 악기의 상세 정보는 초반에는 DB를 활용하지 않다가 나중에 사람들이 특정 악기나 장비(예를 들어 Fender Stratocaster와 Marshall 어떤 앰프)를 많이 언급했다면 그 악기나 장비를 DB화한다. 사람들이 입력을 하면 드롭다운 메뉴로 자동 추천을 해준다.
 

이렇게 글이 등록되면 사용자들은 자신이 추가한 커버하고 싶은 곡 목록 안의 곡들로 자동 검색한 결과를 받게 된다.
자신이 연주하고 싶은 악기를 특정 몇 개 악기로 정해놓으면 그 악기의 세션이 빌 때에만 검색결과에 포함되게 할 수 있다.

자신이 원하는 곡의 세션을 모집하는 글이 새로 등록되었거나 자신이 등록한 글에 새로운 세션 신청이 되면 이메일로도 알려준다.
검색결과 목록의 건수는 곡 단위가 아니라 게시물 단위이다. 실제로 사람들을 모아주는 게 이 사이트의 목적인데 다른 지역 사람이 올린 2건 이상의 게시물을 한 스레드 안에 넣으면 검색이 불편해지기 때문이다. 지역을 기준으로 다른 검색결과를 보여주는 기능은 필수적이다. 

이 사이트의 성공 여부는 ad-hoc으로 평소에 자신이 소속했던 밴드를 벗어나 모르는 사람들끼리 단지 하고 싶은 곡이 같다는 이유만으로 만나서 즐겁게 연습하고 공연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있는가에 따라 달라진다. 사이트가 사람들의 만남을 주선하는 목적을 가지고 있는데 소셜 데이팅처럼 단순히 남자, 여자, 남자가 원하는 조건, 여자가 원하는 조건만 맞으면 금방 매칭이 되지 않는다는 특수성을 가지고 있다. 그 특수성은 기획자로서 흥미로운 도전 과제를 안겨준다.

개인적으로 이런 사이트가 있으면 한 달에 글을 5개씩 올릴 것 같다.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같이 좋아하는 사람은 내가 속한 밴드나 내 지인들 사이에는 거의 없고, 꼭 인터넷 카페나 블로그와 같은 더 넓은 곳으로 가야만 있었다. 하지만 그들과 나는 서울에 살고 있다는 어느 정도의 공통점을 가지고 있었다. 검색과 글 정렬을 비동기적으로 실시간으로 할 수 있다면 이렇게 흩어져 있는 사람들을 의미있는 그룹으로 집결시킬 수 있다.

 
Posted by 마키아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앱이 실제 애플 앱스토어나 안드로이드 마켓에 있는지는 상세한 검색을 해보지 않아 모르겠으나, 만약 아직 만들어져 있지 않다면 내가 만들어서 배포하고 싶다.

소개


 "잠깐!" 이라는 이 앱은 만화 일러스트같은 익살맞은 그림 하나와 '했어요' '오늘은 스킵' 이라는 간단한 두 개의 커다란 버튼만으로 이루어진 단순한 앱이다. 빠른 구동을 통해 사용자가 허둥지둥대서 뭔가를 빼먹을 수도 있는 시기에 바로 생각을 정리할 수 있도록 해준다. 허둥지둥댈 때 이 앱을 실행시킬 정신만 가지고 있다면 나머지는 이 앱이 차근차근 가이드해줄 것이다.

 우리는 너무나도 복잡한 기능을 가진 일정관리 앱에 신물이 났다. 필자도 아이폰의 일정관리 앱과 프랭클린플래너 앱(이건 Franklin Covey사가 만든 게 아니고 미국의 한 일정관리 프로그램 만드는 중소기업과 협력을 통해 만든 것이다. 상당히 불편하다.)을 써본 결과 터치를 어디를 해야 할지 모르겠는 당혹감과 그 많은 터치 수, 그 작은 공간에 그 많은 정보를 담으려는 데서 생기는 불편함, 아이폰의 배터리가 나갔을 때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에 대한 불안감에 함부로 일정관리를 스마트폰에서 하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7년차에 접어든 종이 프랭클린플래너를 고수하고 있다. 하지만 종이로 된 플래너가 마냥 장점만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며 그 또한 단점을 가지고 있다.그래서 나는 종이로 된 시스템 다이어리를 보충할 앱이 어떤 기능을 갖추어야 할까를 생각해 보았다. 결국 내가 내린 결론은 '그림이나 소리가 넘쳐나는 단순한 조작법의 앱' 이었다.

이 앱은 다음과 같은 때에 간편하게 띄워서 쓸 수 있다.
  • 아침에 학교 가기 전
  • 면접 보러 가기 전
  • 소개팅 가기 전

작동방식

 
 "잠깐!"에는 두 가지의 자료 카테고리가 있다. 

1. 상황: 내가 허둥지둥대서 꼭 한두 가지씩 빼먹는 상황으로, 내 인생에서 정기적으로 혹은 수시로 발생한다. 그 상황에 내가 준비해야 할 일과 준비물은 항상 정해져 있다.
2. 준비할 항목(일/준비물): 각 상황에 내가 할 일이나 내가 챙겨야 할 준비물

 우선 여러 가지 상황에서 내가 준비해야 하고 준비가 잘 되었는지 체크해보아야 하는 상황을 사전에 앱에 추가한다. 예를 들어, 필자는 대학생이므로 '학교 가기 전' 이라는 이름으로 체크할 상황을 추가한다.

 그 다음 그 상황 안에 내가 준비할 항목을 추가한다. 할 일과 챙길 준비물로 크게 두 가지로 나뉠것이다. 추가, 혹은 +라고 써진 버튼을 누르면 할 일과 챙길 준비물에 대한 제목을 입력하는 칸에 16자 이내로 제목을 입력할 수 있다. 그 아래에는 그 일/준비물을 가장 내게 임팩트 있게 전달할 수 있는 그림의 썸네일이 나온다. 썸네일은 앱이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캐릭터 일러스트는 물론이고 현재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을 경우 사용자들이 올린 다른 그림도 보여준다.(제목을 검색어로 한 검색 결과를 가져온다.) 이 썸네일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한다. 마음에 드는 그림이 없으면 내 스마트폰에 저장된 그림을 등록할 수도 있다.

 이렇게 준비할 항목을 추가하면 적게는 5개, 많게는 20개 정도 될 것으로 생각한다. (너무 많으면 앱의 단순함이 주는 효능이 떨어진다.) 그리고 상황도 개인 당 3-4개면 충분하다. 준비할 항목은 서로 우선순위를 바꿀 수 있다.

 정리가 다 끝났다면 이제 초기화면에서 앱 아이콘을 누른다. 인트로 페이지가 없이 바로 상황을 누를 수 있는 앱 메인화면이 나온다. 여기서 지금의 상황을 누른다.

 그러면 지금의 상황에 내가 준비할 항목이 정해진 우선순위대로 전체화면에 등장한다. 큰 그림과 큰 글씨가 포인트다. 이미 준비했으면 바로 '했어요'를 누르면 되고, 미처 깜빡했는데 이 앱 때문에 알게 되었으면 고마운 마음으로 준비를 한 다음에 '했어요'를 누르면 된다. 오늘은 굳이 필요가 없거나 곧 항목 설정 창에 들어가 삭제할 예정이라면 '오늘은 스킵'을 누르면 된다. 이 '했어요'나 '오늘은 스킵'은 따로 어디에 기록되지 않는다. 그냥 앱은 정해진 항목들을 순서대로 보여주기만 할 뿐이다. 내가 '했어요'를 많이 누른다고 앱이 칭찬의 메시지를 건네주는 것은 절대로 아니다.


 이 정도의 설명으로 앱의 대략적인 생김새가 바로 머리에 그려질 거라 생각한다. 자, 이제 할 일은 본격적인 개발과 디자인!!!
  
Posted by 마키아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