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 영역에서 예술가가 살고 있지 않는 지역, 작가가 쉽게 경험하지 못하는 타지에 대한 동경과 선망의 감정은 으레 나타나는 화풍이요 악풍 중 하나다. 그러한 동경과 선망은 수 세기에 걸쳐 변함없이 유지되어 온 전세계 인간의 보편적 감성이기 때문에 21세기의 예술매체인 레코드에도 그 정서는 어김없이 등장하게 된다. 여기 동경(憧憬)의 정서를 깊이 머금은 4편의 앨범을 소개해 볼까 한다.
       

1. MOCCA - FRIENDS (인도네시아 → 네덜란드)



  꼭 인도네시아가 네덜란드의 식민지여서 그런 것이 아니다. 모카(MOCCA)의 보컬 아리나(Arina)는 실제로 자카르타의 이름난 부자집 딸로 알려져 있고, 다른 밴드 멤버들도 인도네시아에서는 꽤 넉넉한 부를 누리며 살아가고 있다. 그래서인지 자연스레 일제시대의 돈 많은 한국 사람들이 일본풍을 좇았던 것처럼 여유로운 MOCCA는 유럽풍을 따라가게 되었다. 통기타지만 The Cardigans의 기타팝에 가까운 사운드를 뒤에서 받쳐주며 영어로 된 가사를 나긋나긋하게 부르는 MOCCA, 그 가사 속에는 부유하고 안락한 집에 사는 소녀의 이미지가 녹아들어가 있다. 한없이 긍정적인 모습을 보이고(Happy!) 집 안의 개와 운동을 하거나(Buddy Zeus) 동네 남자친구에게 사랑을 고백한다(My Only One). 그리고 이러한 일상적이고 안락한 가사는 네덜란드와 스웨덴 쪽의 소규모 팝/락 밴드에서 많이 들어볼 수 있다. 스웨덴의 Acid House Kings가 대표적이다.
 
  익숙한 유럽풍은 한국에서도 먹혔고 그에 따라 MOCCA는 GMF에 나오게 되었으며 페퍼톤스와 함께 내한공연을 하게 된 것이다. 분명 한국의 20대 여성층에게 제대로 먹히는 음악이다.


2. The Trendy Eastern TOKYO (미국 → 일본)




  미국의 High Note Records라는 유명한 재즈 레이블이 라운지 음악도 같이 내면서 유명한 세계도시의 느낌을 담아낸 앨범이 The Trendy Eastern이다. 도쿄 말고도 홍콩을 주제로 한 앨범도 있다. 역시 서양인, 특히 미국인은 동양 하면 제일 먼저 일본을 떠올리는 것 같다. 일본 하면 당연히 등장하는 코토와 샤미센(게이샤의 추억 같은 영화를 보면 항상 stereotype처럼 나온다)은 여기서도 빠른 비트와 어우러져 세련됨을 자랑한다. 비록 내가 이 앨범을 직접 다 들어보지는 못했지만 한 곡은 들어봤는데 역시나 예상과 같았다.


3. Serengeti - Afro Afro (한국 → 탄자니아)




  한국의 인디에 머물러 있던 세렝게티는 이 앨범을 내면서 본격적으로 방송에도 출연하고 굵직한 음악 축제에도 나오기 시작하여 이제는 꽤나 알려진 실력파 그룹으로 자리잡았다. 윈디시티가 레게를 추종할 때 세렝게티는 Funk를 기반으로 한 자신들만의 사운드를 만들어냈다. (윈디시티와 세렝게티의 음악 성향은 매우 비슷하다) 그런데 그 사운드는 언제나 아프리카의 느낌을 살리는 것을 제일의 목적으로 하였다. 동물이 실사로 큼직큼직하게 그려져 있는 앨범재킷도 그렇고, 팀명도 탄자니아의 세렝게티 국립공원이 아니던가.


4. Paris Match - Quattro (일본 → 이탈리아)




  애시드 재즈 그룹 파리스 매치의 4집 "Quattro"는 다른 앨범에 비해 일본 도시의 느낌이 덜하다. 꼭 앨범 표지가 이탈리아의 지중해변을 그리고 있어서 그런 게 아니다. 4집은 다른 앨범에 비해 빅밴드의 비중이 매우 큰 앨범이다. (Summer Breeze의 네덜란드 현지촬영 빅밴드 버전을 YouTube에서 검색해 보길 바란다) 트럼펫과 색소폰은 유럽의 정서를 앞에 내세우고, 다른 파리스 매치의 곡들이 보여주는 하몬드 오르간이나 기타 오르간 계열 신디사이저는 쏙 숨어들었다. (이 오르간 소리가 일본 도시의 느낌을 살려준다고 생각한다. 6집 After Six를 들어보라) 이 앨범을 듣고 있으면 나는 늦은 여름 밤 지중해변을 홀로 산책하며 시원한 바람을 맞고 있다는 기분이 든다.


  동경이 반드시 모방을 낳지는 않는다. 문화적 주체성이 없다고 비판받을 것도 아니다. 동경은 낯선 대상에 다가가고자 하는 솔직하고 아름다운 마음의 표현이며, 그것이 음악으로 나타났을 때에는 잠시 틀에 박힌 현실을 벗어나게 해주는 환상의 묘약이 되는 것이다. 하지만 이 시점에서 왜 전세계의 수많은 음악과 아티스트와 앨범이 넘쳐남에도 불구하고 자신있게 한국을 동경하는 앨범을 집어낼 수 없다는 안타까운 마음이 드는 것일까?
Posted by 마키아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생 신분으로 음악을 듣는 일은 누구나 가지고 있는 취미생활이요 여가입니다. 정말 남녀 불문, 전공 불문하고 라이프스타일이 골방 중심이든 번화가나 술집이나 클럽 중심이든 상관없이 모두가 음악을 듣는다는 사실은 똑같습니다. 하지만 요즘 불법 음원 다운로드 근절 운동이 벌어지고 있고 한편으로는 CD 구입을 독려하기 위해 이쁜 모양의 자켓과 음반 판매 관련 특혜가 많아지고 있으며 정식으로 디지털 음원을 판매하는 가수들도 있습니다. 그리고 모두들 인정하는 P2P 서비스와 블로그/카페 등을 통해 음악을 듣는 방법이 있지요. 여러 가지 방법이 있는 지금 우리의 현명한 '음악 조직 방법'은 무엇일까요.


  우리는 모두 음악을 듣고 인간으로서 미술과 체육과 음악을 삶의 즐거움의 측면에서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하지만 각자가 성격이 다르고 취향이 다르고 배경지식이 다르기 때문에 서로 듣는 음악은 다릅니다. 모두는 자기가 엄청나게 좋아하는 아티스트부터 절대로 듣지 않고 혐오하는 아티스트까지의 스펙트럼을 갖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와중에 컴퓨터와 상거래는 엄청난 발전을 이루어 음악을 우리 귀에 도달하도록 하는 방법은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절대로 90년대처럼 라디오를 들으면서 DJ의 선곡을 기다리거나 친구의 테이프를 A면 B면 2데크 카세트로 복사하거나 하는 일은 없어졌지요. 소비자는 능동적으로 활동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현명하게 행동할 필요가 있습니다. 음반사에서 CD를 내놓으면서 '음악은 무조건 CD 사서 들으세요. 역시 음질은 CD가 최고! 가수들은 음반을 사줘야 계속 노래를 해요' 라고 노래를 부르지만 솔직히 어떻게 그 사람들 말을 다 들어주겠습니까. 듣고는 싶은데 CD로 사기에는 좀 그러한 노래들도 많을 것이고, 그냥 맛만 볼테니 다 들어볼 수만 있게 해달라는 곡도 있을 것입니다. iPod이나 MP3에 저장하고 싶은 곡과 그렇지 않은 곡이 있을 테구요.


  저는 얼마 전부터 제가 듣는 음악을 3등급으로 나누기 시작했습니다. 그 전에는 모든 음악을 무식하게 컴퓨터에 다 다운로드 받았어요. 소리바다, 송사리, LimeWire, 당나귀, 파일구리, 프루나... 갈 수 있는 다운로드 경로는 모두 가 보아서 다 받았습니다. 완벽주의 기질은 음악 다운로드에도 적용되어 앨범 전체를 다운받고 ID3 태그를 모두 가지런히 편집하여 일관된 파일과 폴더 이름 포맷으로 '내 음악' 폴더에 저장하여 iTunes 라이브러리에 올려놓고 그 기간에 들을 음악만 추려 iPod에 넣어둘 정도였습니다. (지금도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좋아하는 음악이든 그렇지 않든, 오래 들을 것이든 언제 한번 BGM 소스로만 사용할 것이든 상관없이 모든 음악을 공평한 조건으로 동등한 시간을 들여 다운받으려고 하니 상대적으로 관심이 덜 가는 음악에 대해서는 '내가 왜 이 음악까지 이렇게 공들여 받아 정리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음악을 계속 받다 보니 하드 용량도 차고 외장하드까지 침범하는 이 마당에 그런 생각이 들지 않을 수가 없었지요.
그래서 그때부터 저는 결심했습니다. 음악을 3등급으로 나누어 CD로 구입할 음악, 시간을 투자하여 열심히 다운로드하고 정리할 음악, 그리고 스트리밍이나 블로그 등으로 잠깐 듣고 말 음악으로 나누었습니다.


1. CD로 구입할 음악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장 달려가보자. 신촌의 명소 향음악사~)

- 기존 iTunes Library에서 별 5개인 곡이 7곡 이상인 앨범
- 평소에 우리 집 오디오로 들으면서 내 라이프스타일에 딱 맞는 분위기를 제공해줄 앨범
- 앨범 자켓이 너무 이쁘거나 혹은 그 아티스트만 떠올리면 즐거운 추억이 떠오르면서 행복해지는 앨범

  이러한 경우 저는 음악을 CD로 구입합니다. 특히 두 번째 조건이 충족될 때 앨범을 많이 구입하는 성향이 있어요. 이미 다운받아 놓은 음악은 '그냥 MP3로 계속 듣지 뭐' 하는 경향도 있는 듯합니다. 이렇게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음악, 앨범을 사서 모든 곡을 꼼꼼이 다 들을 음악의 경우는 직접 오프라인 매장에 찾아가 음반을 구입하고 엄청난 뿌듯함을 경험하게 됩니다. 돈은 많이 깨지지만, 다운로드의 경우처럼 쓸데 없는 정리 시간을 투자할 필요가 없고 멋진 앨범 자켓과 '진짜 정품으로 듣는 맛'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2. 시간을 투자하여 다운로드 받을 음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CD로 사기에는 좋아하는 트랙이 몇 안 되는 앨범
- 자주 들을 건데 오디오 CD로 틀 필요는 없고 MP3에서 별 다섯개 해놓고 한곡 반복 재생해도 행복한 곡
- 행사 음악이나 동영상 제작 시 BGM으로 자주 쓰는 곡
- CD로 사고 싶은데 너무 비싼 앨범 (한국 사람들이 잘 안 찾는 수입앨범)

  이러한 경우 저는 다운로드를 받습니다. 여러 가지 P2P 프로그램이 가장 신속하고 좋죠. 하지만 이 방법은 요즘 많은 제한을 받고 있습니다. 툭하면 '차단된 음원입니다.' '음원 협의중입니다.' 이렇게 나오면서 안 받아지거나 아니면 열심히 다운 다 받아놓고 '결제하시오' 하며 뻔뻔하게 나서니 말이죠. 그래서 그럴 때는 저는 정말 엄청난 인내심을 가지고 블로그 포스트의 첨부 음악이나 싸이월드의 배경음악을 틀어놓고 Sound Forge같은 프로그램으로 Stereo Mix 녹음을 합니다. 이게 정말 노가다죠. 하지만 음질 차이는 별로 없어서 자주 애용하고 있습니다.

3. 스트리밍 / 실시간 재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 CD 구입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맛보기로 듣는 앨범
- 친구들이 들어보라고 해서 마지못해 듣는 음악

  이러한 경우 저는 스트리밍 서비스나 블로그 검색을 이용합니다. MelOn의 경우 월 3000원으로 무제한 스트리밍 서비스를 받을 수가 있어요. 가격이 그리 비싸지 않아 자주 이용하고 있습니다. 다운로드는 애초부터 하지 않기로 작정한 상태로 '평소에 노트북 앞에 많이 앉아있으면 그 때마다 멜론 플레이어 틀면 되지' 하는 생각으로 멜론 플레이어를 이용하고 있는데 다운로드를 일일이 하는 것보다 훨씬 스트레스도 덜 받고 좋습니다. 제가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북유럽 쪽 모던락의 경우 멜론에 없다면 인터넷의 블로그나 YouTube를 검색해서 들어봅니다. 그리고 제가 어떻게 보면 엄청나게 싫어하는 '매우 대중적인 한국 댄스 가요와 미국 댄스 가요'에 대해 주위 친구들이 '그거 완전 쩔어 너도 들어봐' 이럴 때는 마지못해 멜론 플레이어로 오늘의 차트를 들어가 듣곤 합니다.
  저는 워낙 소수 취향이어서 월간 Top100같은 차트는 거들떠보지도 않는 편입니다. 그런데 어떻게 생각해보면 이러한 취향이 효율적인 조직에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소수 취향이면 수요가 적고 스트리밍이나 다운로드할 가능성도 적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음반을 직접 구입하거나 발품을 많이 팔아 다운로드 받아야 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음악으로 가면 갈수록 CD를 직접 구입할 일이 많아집니다. 음악을 다양하게 듣는 것을 사명으로 삼는 제가 만약 대중 취향으로 갈수록 노래를 좋아한다면, 보석처럼 숨겨져 박혀 있는 세상의 많은 음악들은 거들떠보지도 못하고 그냥 지나치게 될 테죠. 하지만 저는 그렇지 않고 희소한 가치에 투자를 할 줄 알기에 효율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니면 말구요. 헤헤

  이런 식으로 자신의 선호도에 따라 음악을 등급으로 나누고 그 등급에 따라 음악 취득 방법을 일대일 대응시키면 시간과 돈을 절약하고 최대의 가치를 끌어올 수 있을 것입니다. 저처럼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연주하는 것까지 취미로 삼는 사람들이라면 이 정도의 센스는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너스: deb '푸른달효과' 3월 쇼케이스 live
Posted by 마키아또
TAG 음악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usket.tistory.com Heritz 2008.08.19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무식하게 걍 음악을 다운받아보는 편입니다만...상당히 체계적이시군요^^
    길거리나 술자리에서 들리는 음악 중에 괜찮은 거 있으면 바로 다운받아서 들어보기도 하고..
    동생이 받은 거 중에 괜찮은 거 듣기도 하는등; ㅋㅋ 상당히 막듣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