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준 경기도 국제관계대사, 전 주베트남 대사관 참사관의 주간조선 인터뷰를 읽고 콩고민주공화국에서도 배워 적용할 점을 발견하여 인용해 적어본다.


"베트남 정부는 처음엔 학교 건립 사업을 반대했습니다. 그럴 필요 없다는 거였죠. 우리의 입장을 까놓고 말할 수도 없는 입장이라 사업을 시작하기까지 애를 많이 먹었습니다. 피해자 위령비가 세워져 있다는 마을을 중심으로 학교를 건립한다고 결정했지만 정작 그 대상이 어디인지도 몰랐습니다. 당시 보도된 양민학살 마을도 당장 찾아낼 수 있을 만큼 상황이 분명하지도 않았죠."

 신변의 위협을 느낄 수도 있는 마을을 방문할 일도 걱정이 태산이었지만 당장 어디로 가야 할지가 막막했다. 베트남 정부나 한국 정부 어디에서도 관련 자료가 공개되지 않았고 찾아낼 수도 없었다. 절망이 극에 다다를 때쯤 길이 열렸다. 베트남에 거주하던 한국 유학생의 제보와 자료 제공이 결정적이었다. 베트남전쟁 당시 군사 및 양민 피해상황에 대한 보고자료를 볼 수 있었다. 그는 베트남 정부 자료이니 참고만 하고 바로 폐기하라고 그에게 요구했다.


 한국 유학생처럼 나도 콩고민주공화국의 현지에서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발간된 자료를 수집하고 한국의 정부 관계자를 위해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이는 정부를 도와줌과 동시에 현지에 발을 딛고 있는 나를 위한 공부이고 아프리카 전문가로 한 단계 올라서게 해주는 기반이 될 것이다.


한달 넘게 밤샘 작업을 해가며 자료를 번역하고 분석했다. 예상대로 베트남 중부지역에 피해 마을이 집중돼 있었다. 해당 지역은 한국 교민도 전혀 없는 미지의 땅이자 금단의 땅이었다. 대체로 차량 출입도 힘든 산골 오지마을이었다.

 "사업단을 이끌고 마을에 들어서면 긴장을 안 할 수 없죠. 때로는 멱살을 잡히기도 했고 때로는 방문을 중단하고 도망치듯 나온 경우도 있었죠. 베트남 정부 공무원들과 요원들의 경호를 받긴 했지만 늘 불안했습니다. 가장 힘들었던 건 방문단을 에워싸고 따라다니던 마을 사람들의 눈빛이었습니다. 경계의 눈빛 정도가 아니라 살기가 도는 정도였죠. 그래도 자꾸 다가가니 조금씩 마음이 열리더군요. 어떤 마을에선 주민들과 오찬을 했는데 얘기를 나누다가 눈물의 잔을 끝없이 주고받았습니다."


 킨샤사 시내에만 있을 것이지만 그 안에서도 한국인이 살지 않는 미지의 마을이 존재할 것이고, 그곳의 사람들을 만나고 생활을 관찰하고 수요를 파악해야만 기업의 발전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나는 새로운 마을에서 보고 들은 것을 사진과 글로 정리하고자 한다. 하지만 철저히 외부인의 자격으로 접근하다가는 에볼라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흰색 방호복을 뒤집어쓴 의사들에게 경계심을 갖듯 나에게도 경계심을 가질 수 있다. 같은 도시 시민으로서 만나자는 태도로 다가가면 나에게도 현지 주민들이 마음을 열어줄 것으로 확신한다. 오늘 2014년 10월 4일 황금연휴 기간에는 전국 곳곳에서 세계적인 축제, 전국 단위 축제, 지역 단위 축제 등 다양한 행사가 야외에서 열렸는데, 이 아프리카 도시에서도 분명 그러한 행사가 있을 것이다. 그럼 같이 오찬도 하는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다.


 비교군과 통제군의 개념을 적용한다면, 나는 CIS/중동/아세안/남미 중 한 지역에 진출해 생활하는 외교관/무역관/주재원들의 경험담을 듣고 이를 아프리카 지역에 적용하는 사람이 되어야 마땅하다. 기후와 언어와 문화 차이가 있을 뿐 외국인으로서 생활에 임하는 자세나 인간관계와 비즈니스의 원칙은 같을 것이기 때문이다.

Posted by 마키아또

댓글을 달아 주세요


8월 1달 동안 틈나는 대로 MPK Mini와 함께 Logic Studio로 AKB48의 Baby! Baby! Baby!를 조금씩 카피한 결과 위와 같은 파일이 완성되었습니다!!!! 



제가 참 좋아하는 곡인데요, 언젠가는 대동제 때 후배들이 제가 만든 악보를 가지고 공연하는 날이 오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중국곡도 섞어서 한중일 밴드로 편성하는 걸 이전부터 생각해왔는데, 이 다음에 중국곡도 하나 따면 그 곡과 같이 올릴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럼 어떻게 만들었는지 알려드리겠습니다.

[필요한 트랙]
보컬+코러스. EVB3 60's Pop Organ
브라스섹션. EXS24 Trumpet Section - Chorus부분에서 도레미파솔라솔! (쉬고) 시도-레-미 (쉬고)
16분음표 단위로 반복되는 고음(미솔도솔미도미솔). EXS24 Suitcase Electric Piano - Decay값을 충분히 높여 방울져 떨어지는 소리를 만듭니다.Release값을 약간 높여 음과 음 사이의 공백을 없앱니다. (곡 전체에 걸쳐 이음표가 있는 것과 같습니다)
베이스. EXS24 Thumbstroke Bass - Sustain값이 100%입니다.
신스 베이스. ES2 Filter Soul - Verse부분에서 간혹 사용합니다. 파 미b 도~~
일렉 기타. EXS24 Sunburst Electric - 도 도 솔라 도 도 도 도 솔라 미b 레 도솔라 반복.
Verse에 나오는 인도 음악? 같은 소리 - ES2 Legato Unison 적용. Glide 20%. Wave는 Saw - Saw. Decay 80% Sustain 50%. Tone은 약간 Bright.
스트링.EXS24 Arco Strings - Chorus부분에서 도~~레~~~~미~~~레도시시b~~~~~
ES P - Verse 2에서 (솔도) (솔도) (솔도) (솔도) 라고 아주 작은 소리로 나옵니다. 
드럼 킷. Ultrabeat인데 샘플을 일일이 입혔습니다. 
스네어. Ultrabeat Acoustic Snare Bank의 TRASH SNARE

드럼 킷에 대해 조금 더 소개를 해야 할텐데요,
Verse와 Chorus에서 쓰는 Kick이 다릅니다. Verse는 조금 더 짧고 건조하고, Chorus는 조금 더 길고 강하고 젖은 사운드입니다. (Decay가 낮다고 해야 할까요)
Verse에서 쓰는 스네어는 TRASH SNARE(Chorus에서 사용)와는 달리 짧고 건조합니다.
드럼 킷의 건조한 Verse와 젖은 Chorus의 대비를 살리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Verse 2 시작 전에 브라스 밴드가 레레# 레레# 레레#미레#미레#레 하는 부분이 있는데 거기에는 Scratch 소리가 들어갑니다. 따로 샘플 추가해주어야 합니다.
HIT이라고 소리를 찾아보면 Kick보다 더 크고 웅장하게 낮게 깔리는 콰앙~~~ 하는 소리가 나옵니다. (SF영화 예고편에 많이 쓰는 그 소리) 이것은 Chorus 나오기 전에 씁니다. 
Reverse Cymbal과 Cymbal은 붙여서 사용합니다. 그러면 2박부터 스읍~~~ 한 다음 다음 마디 1박에 창! 하는 소리가 나오겠지요??
이 곡의 특징은 Cymbal 샘플 소리를 전체 다 내는 경우와 일부만 내는 경우 2가지가 있다는 것입니다. 실제 심벌을 손으로 잡아서 mute하는 효과지요. 이를 위해 Envelope 직사각형의 오른쪽 모서리에서 드래그를 해서 Decay와 Release를 나누는 빨간 세로 직선을 가져와 Envelope 면적의 중간 정도에 놓습니다. (제 파일의 경우 Release 111ms입니다.)
Bridge 부분 (GM7 - F#7 - Bm7 - E7) 에 사용되는 슈우우우웅~~~~ 하는 소리는 SWEEP이라고 찾아보면 많이 나옵니다. 이 샘플은 8박 정도로 길게 늘여서 사용합니다.

제가 Reverb 효과를 넣은 트랙은 브라스섹션, 보컬+코러스, 드럼 킷 3가지 트랙입니다.

마지막에는 드럼 킷 트랙에 St-delay를 적용시키는데, 자동으로 맨 마지막에만 켜고 그 전까지는 계속 끄고 있을 수 있도록 입력 모드를 Latch로 바꾼 뒤에 녹음을 해서 St-delay를 켜서 효과 조작을 녹음에 반영하였습니다.

더 질문 있으시면 댓글로 달아주세요.

* 이 원 버전 말고 Jounetsu no Inori Ver. (정열의 기도 버전??) 라는 게 또 있는데 이건 조금 더 코드가 단순하고 라이브공연에 더 적합한 악기 구성으로 편곡한 곡입니다. 주말에 저녁식사 파티할 때 배경음악 같아요. 그리고 원곡에 소심하게 숨어있던 쨉쨉이 기타가 이 버전에는 대담하게 메인으로 등장하고 기타 솔로를 위해 디스토션 기타도 한 대 추가되어서 더욱 더 스케일이 큰 곡이라 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마키아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 2015.03.25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대단해요!! ㅇㅇb



프랑스 파리와 콩고민주공화국 킨샤사를 오가며 흑인 의상 디자인을 하는 제 친구를 소개합니다.

모델은 아니고 디자이너입니다. 후후

여러분들도 아시겠지만 아프리카 중 프랑스어가 공용어인 국가는 북, 서, 중앙아프리카에 밀집해 있습니다.




짙은 파랑색으로 칠해진 국가가 프랑스어를 공용어로 사용합니다.

위의 두 개 큰 나라가 회색이죠? 리비아와 나이지리아입니다.

이들 국가는 프랑스어권인 만큼 프랑스와 정치, 경제, 문화적으로 많이 연관되어 있습니다.

프랑스 정치인들은 아프리카에, 아프리카 국가 정치인들은 프랑스에 우호적이며,

프랑스의 각 부처 장관들이 수시로 아프리카 국가를 순방합니다.

아프리카에서 프랑스로 수출하는 양은 적지만 프랑스로부터 수입하는 양은 많습니다.

문화원(Institut Français)은 위 국가들 중 대도시 내 번화가 근처에 만들어져 있어서,

미술과 음악에 대한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지기도 합니다.對에볼라戰 화이팅..


다시 제 친구와 의상 소개로 돌아가면..

나이는 저보다 1살 많은 88년생이구요,

K-POP을 좋아해서 KPOP LIFE라는 매거진의 객원기자로도 가끔씩 일하고 있습니다.

(한국관광공사에서는 K-POP을 좋아하는 프랑스인들을 선정하여 1주일간 서울 지역 관광을 시켜주는 프로그램이 2013년 4월에 있었습니다. 프랑스인이 운영하는 한국의 Capcorée라는 소규모 여행사에서 모든 기획을 담당했습니다.)

이 친구랑 같이 온 사람들이 엠카 스튜디오로 가서 인터뷰를 한 적도 있습니다. (유튜브 - 친구가 2번 나오네요)


여기 제 친구가 보내온 소개자료를 여러분들께도 공유합니다.




받은 브로셔를 보니 콜렉션의 이름도 지어놓았습니다. 제목이 '트라코마'(과립성결막염) 입니다.


트라코마 (명사) _ 각막 불투명화에 따라 상 인지를 완전히 변화시켜 비가역적 실명에 이르기까지 하는 전염병.

환자들을 조금씩 실명에 이르게 하는 이 전염병은 한 공동체가 조용히 괴로움을 겪는 모습을 지칭할 때 쓰기도 하지만,

특별히 의상에 관해 대중에게 진가를 인정받지 못하는 무언가에 대해 말할 때 씁니다.


아프리카는 트라코마를 포함해 대중이 잘 모르는 신화, 전설, 그리고 전염병으로 넘쳐나는 대륙입니다.

저는 콩고 출신으로서 제 문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하기 좋아합니다. 저는 시야를 변화시키고 거짓 상을 만드는 이 전염병으로부터

제 콜렉션의 기획을 시작했습니다.


더 큰 크기의 옷, 비율의 과장, 옷감, 패턴과 색상의 혼용, 길이 조절의 유희, 비대칭, 조금은 '트래쉬'같은 스타일..


우리가 믿는 것과 반대로 가끔씩 우리는 눈을 감았을 때 현실의 윤곽을 더 잘 볼 수 있습니다.

눈을 떠서 세계를 발견하고, 그 다음 눈을 감고 생각하면, 그게 해답이 될 수 있겠지요.


이것이 제 메시지입니다!


사진을 촬영한 곳은 파리 13구의 패션 및 디자인학교 앞에 있는 Les Docks입니다. (여기 건너편인 12구가 파리 내의 초고층 빌딩이 밀집한 상업지구인 리옹역 주변입니다.)










이런 느낌이죠.


아래는 제 친구의 프사입니다.


친구가 속한 브랜드인 NORST의 옷을 보니 미래지향적인 느낌이 들었습니다.

옷이 20대를 타겟으로 하고 있고, 디지털 감성도 가지고 있습니다. 

파격적이고 대담한 시도, 서울의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주위의 이미지와 겹친다고 생각했습니다.

파리 하면 럭셔리 브랜드와 19세기 고풍스러운 느낌이 나는 관광지 주변(1구 7구 8구 일대)만을 생각하기 쉽지만,

이처럼 다른 21세기 파리의 모습도 있다는 사실을 한국 사람들이 더 많이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2014년 7월 6일 프랑스 패션 웹진 관련기사(수상 내역)

2014년 3월 31일 프랑스 지역신문 관련기사(수상 내역)

NORST 페이스북

Posted by 마키아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nunmankm.tistory.com 버크하우스 2014.08.30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요. 좋은 하루 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