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영어토론 동아리 (토하고 : 토론하는 고등학생들의 모임) 의 기초 시스템이 확립되었다.

어떻게 돌아가는 건지도 모르고 무작정 동아리에 참여만 하던 우리들은 아무 성과도 얻을 수 없었다.

누리의 주도 하에 새벽 6시 30분에 시작하기로 하고 동아리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는 것은 분명 어리석은(ridiculous) 짓임에 틀림없었다. 새벽 6시 반부터 토론을 시작한다는 것에 대해 나는 처음에 반대했었다. 그런데 그것에 반대하는 사람이 나뿐이더라. 그래서 나는 다수결에 밀렸다.

다른 친구들이 진짜 새벽 6시 반부터 시작하는 것에 '찬성'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대부분 '기권' 정도였을 것이다. 그래서 처음 2주동안은 누리의 말대로 새벽 6시 30분부터 시작하는 것으로 토론 동아리를 이어나갔다. 나를 포함한 몇몇의 친구들은 늦게 일어나서 못 갔다. (그러니까 애초부터 새벽 6시 반에 시작하면 안되는 거였다)


 ' 이런 근본적인 문제를 지속할 수는 없다. '

  그래서 오늘은 시작 시간에 대해 토론을 했다. 친구들의 비는 시간을 조사해 본 결과 오후 3시 반에서 5시까지가 적절하다고 결정되었다. 왜 이런 결정을 빨리 하지 못했을까. 학생들 사이에서 한 명의 주도 하에 의사 결정을 하는 것은 매우 희박하다고 생각된다. 우리는 이제 이런 민주적인 방법을 잘 익혀야 한다.

  시작 시간 외에도 우리 동아리가 어떻게 돌아갈 것인지에 대해서도 많이 얘기했다. 시스템을 만드니까 훨씬 동아리에 대한 의욕이 생겼다. 내가 시스템, 정리정돈, 그룹화 같은 것들을 좋아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이런 것에 있어서는 프렌즈의 모니카를 닮은 것 같다)

 아무튼 오늘은 내신등급제에 관한 토론을 좀 하고 즐겁게 끝마쳤다. 다른 친구들의 얼굴에도 '오늘은 정말 좋은 토론이었다' 라는 기쁨의 미소가 어려 있었다.

2008. 5. 8.

'Cafe Macchiato > 좋은 시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습때 배고프다  (0) 2008.07.20
공부하는 나..  (0) 2008.07.20
영어토론 동아리 (토하고)  (0) 2008.07.20
한번 만들어 봤습니다  (0) 2008.07.20
드디어 중간고사 끝  (0) 2008.07.20
중간고사다~~  (0) 2008.07.20
Posted by 마키아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거 만든 다음에 책상 앞 벽면에 붙였어요.

2005. 5. 6.

------------
지금 생각해도 그때의 나의 마음가짐이란...ㅎㅎㅎ
다시 그 마음가짐이 떠오르는 순간이 지금 2008년 7월 20일이다.

'Cafe Macchiato > 좋은 시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부하는 나..  (0) 2008.07.20
영어토론 동아리 (토하고)  (0) 2008.07.20
한번 만들어 봤습니다  (0) 2008.07.20
드디어 중간고사 끝  (0) 2008.07.20
중간고사다~~  (0) 2008.07.20
면학실  (0) 2008.07.20
Posted by 마키아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주 후면 내 생일이기도 해서 귀가해서 하나 구입했다.

이중에 내가 산건 파란색.

4GB. 넉넉하다. 앞으로 기스나지 않게 잘 관리하겠다.
2005. 5. 1.

-------------
이거 지금도 쓰구 있다 ^-^ 지하철에서 주위를 둘러보면 모두들 컬러 동영상과 DMB가 나오는 기계들을 하나둘씩 들고 있지만.. 나에겐 아직도 꿋꿋한 아이팟 미니 블루.

'Cafe Macchiato > 주인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뭐지? 이 투데이 숫자는..  (0) 2008.07.26
외국인 노동자 문화축제 Migrants' Arirang 2005  (0) 2008.07.20
내 아이팟!  (0) 2008.07.20
iPod mini 샀다  (0) 2008.07.20
투데이 수가 많이 늘었네..?  (0) 2008.07.20
드디어 The Firm을 다 읽었다  (0) 2008.07.20
Posted by 마키아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