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려 500p나 되는 깨알 글씨가 박힌 페이퍼백 책인 The Firm을 처음 봤을 때
정말 재미없겠다... 라고 생각했었다.
근데 읽다보니 정말 재밌었다.
비록 다 읽는데 1달 반이 걸리긴 했지만 ^^
마지막 장을 넘긴 다음의 그 흐뭇함이란 이루 말할 수 없다.

그리고 책 위에 놓여 있는 STAEDTLER Textsurfer Dry.
이 책을 읽으며 고난을 함께한 친구이다.
이제는 2cm도 채 안되지만 수고했다.


2005. 01. 04

'Cafe Macchiato > 주인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뭐지? 이 투데이 숫자는..  (0) 2008.07.26
외국인 노동자 문화축제 Migrants' Arirang 2005  (0) 2008.07.20
내 아이팟!  (0) 2008.07.20
iPod mini 샀다  (0) 2008.07.20
투데이 수가 많이 늘었네..?  (0) 2008.07.20
드디어 The Firm을 다 읽었다  (0) 2008.07.20
Posted by 마키아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