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sing Adobe Photoshop CS - Filter: Ink Outlines
2008년 10월 21일 늦은 11시 잠깐 쉬러 나왔다..

  공부를 하는 데 있어서 책상이 넓으면 넓을수록, 한눈 안에 들어올 물건의 개수가 많으면 많을수록 더 효율적이다. 그만큼 더 풍부한 자료와 접한다는 뜻이고 흥미와 몰입을 유도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번 달에도 어김없이 시험은 찾아오고, 나는 내 책상을 최대한 넓게 활용하면서 공부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이 상반된 감정의 활동을 최대한 즐기려고 한다. 마치 수백 개의 버튼과 레버와 스틱이 설치되어 있는 파일럿의 조종칸에 처음 탑승했을 때의 설렘과 같은 기분을 책상 위에서 간직한 채 지식을 찾아 비행기를 띄우듯 말이다. 

1 더 넓은 시야와 더 풍부한 정보를 가져다주는 인터넷 그리고 컴퓨터
  나는 수업시간에 나누어준 리딩 자료나 PPT, 교수님의 말씀 그리고 나의 필기만 가지고 공부해서는 그 과목에 대한 심도 있는 이해를 못 한다는 원칙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인터넷을 통해 조금 더 많이 자료를 찾아보려고 한다. 때로는 수업 시간에는 언급을 하지 않은 자료를 읽어봄으로써 이미 언급한 중요한 몇 가지 사실들을 또렷하게 기억하는 데 도움을 받을 때가 있다. 이는 일종의 레버리지 효과와 비슷하다.
  브라우저의 여러 탭을 열 수 있는 기능은 참 편리하다. 이를 통해 내가 공부를 하는 시간 동안 항상 켜놓는 사이트는 구글과 위키피디아다. 리딩 자료나 PPT를 보면서 잘 이해가 안 되는 개념이나 용어를 검색창에 입력하여 그에 관한 상세한 설명을 읽으면 잘 이해가 안 되도록 설명해 놓은 수업 자료를 달달 외우는 것보다 훨씬 높은 학습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내가 알고 있는 지식이 과연 맞는지를 새로운 자료를 찬찬히 읽어보면서 대조하고 검사함으로써 확인해볼 수 있기 때문이다.

2 현재 진행상황을 알게 해주는 프랭클린 플래너 데일리 속지
  하루의 공부할 범위를 여러 개의 작은 task로 나누어 하루의 업무 리스트에 적어놓은 다음 30분에서 1시간 단위의 하나의 공부 task를 끝낼 때마다 체크를 하면 성취감도 높아지고 현재 내가 어디에 위치해 있는지도 알 수 있어 마음이 편하다. 내일과 모레의 속지에도 이와 같은 자세한 task를 기록해 놓으면 미래에 대한 준비를 했다는 기쁨도 느낄 수 있다. 프랭클린 플래너의 나침반 마크에서도 알 수 있듯 시스템 다이어리는 사람을 한 방향으로 집중하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다른 누군가에게 감독당하거나 까칠한 선임을 위에 두고 싶지 않다면 스스로 철저한 방향 설정을 해야 하기 때문에 혼자 있으면서 방해받고 싶지 않아 하는 나에게는 시스템 다이어리가 참 좋다.

3 리딩 자료 / PPT
  자료는 최대한 많이 꺼내놓는다. 특정 항목에 대해 공부할 때마다 관련된 자료는 가지고 있는 것을 모두 꺼내 놓아 여러 개로 펼쳐 보아야 한다. 특히 주교재를 집에서 알아서 읽어오게 하고 수업 시간에는 PPT로 계속 나가는 수업이 점점 많아지고 있는 추세라 이 두 가지 수업자료를 같이 대조해 보면서 공부하는 방법이 자주 등장하는 것 같다.

4 쓰면서 공부하기 위한 메모장
  어디서 주워 들은 이야기 중에 혈액형 별 추천하는 공부방법이라는 내용의 작은 잡지의 한토막이 있었다. A형인 나에게는 쓰면서 공부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는데, 실제로 나에게 이게 효과적이기도 하다. 하지만 내 생각에는 쓰면서 공부하는 것이 모든 사람에게 가장 효과적인 듯하다. 어차피 실제 시험은 쓰는 시험이지 말하거나 듣거나 읽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쓰면서 공부하기는 가장 실제 시험과 비슷한 형태의 경험이다.
  따라서 나는 리딩 자료나 PPT 그리고 인터넷을 통해 읽은 것들을 이곳에 조직하여 풀어 써본다. 생각을 하고 고민을 하는 시간을 최대화하고, 여유로운 마음으로 머릿속의 내용을 글로 단순히 옮겨 적는 프로세스는 최소화하여 가장 적은 시간에 가장 많은 항목에 대해 정리해 보도록 한다. 메모장으로는 이면지가 참 좋다. 어디에 써먹어야 할지 도통 생각이 잘 나지 않는 이면지를 아무 생각없이 버리지 말고 이런 일에 활용하면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뿌듯함이 밀려온다.

5 필기 공책
  나는 필기 공책은 따로 만들지 않는 편이고, 리딩 자료나 PPT의 여백에 작은 글씨로 빼곡하게 적어넣는 편이다. 관련된 내용은 한자리에 모아 놓아야 한다는 나의 원칙 때문에 굳이 같은 항목에 관한 설명을 두 가지의 틀에 나누어 넣을 필요가 없다는 생각에서다. 아울러 필기 공책 위에 있는 망나뇽은 삭막한 책상 위를 귀엽게 만드는 데 한몫을 한다. 오늘은 정외과 교수님 방 서재에서 버락 오바마의 플라스틱 인형을 봤는데 무지 탐나더라. 미국에서 지금 엄청난 인기라고 한다.

6 다양한 색깔 펜
  여러 가지 색의 펜을 사용할 수 있는 경우는 이렇게 나의 공간인 집에서 여유롭게 물건들을 펼쳐놓는 경우밖에 없다. 1시간짜리 수업을 듣는 와중에 다양한 색깔 펜까지 꺼내놓기란 가능은 하지만 그리 큰 도움은 되지 못한다. 차라리 검정 펜만 가지고 줄기차게 필기를 해대는 것이 한가롭게 펜 색깔을 바꾸는 것보다 낫다. 그래서 나는 여유롭게 공부할 때에는 다양한 색깔 펜을 이용해서 많이 밑줄을 쳐보고 다이어그램도 그려보면서 이미 있는 자료의 조직에 힘을 쏟는다.

7 우유
  한달 전부터 나는 밤에 공부할 때마다 우유를 한 컵 마신다. 우유 안의 세로토닌 성분이 숙면을 촉진시켜 밤늦게까지 피말리며 공부를 해도 침대에 누웠을 때에는 잡생각 없이 바로 노곤함을 느끼게 해주고 숙면으로 이어질 수 있게 해준다. 매스컴이 만들어낸 이미지인 스니커즈나 콜라보다는 몸에 좋은 우유가 백배 좋다. 아! 나는 우유는 냉장고에서 꺼내서 바로 마시지 않고 책상 위에 15분 정도 올려놓았다가 적당한 온도(공중화장실에서 손을 씻기에 적합한 물의 온도 정도)가 되면 컵에 따라 마신다.


  대학교에서 시험을 하도 많이 쳐봤기 때문에 (이번이 무려 7번째이고 과목 수로 따지면 지금까지 나는 35개 정도의 시험을 쳤다) 이제는 편한 마음으로 시험에 임하는 법이 무엇인지 나만의 방도를 어느 정도 뚫어 놓았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 나의 가장 큰 고민은 학점이 아니라 그 외의 다른 성취에 관한 것들이다. 특히 면접을 통해 들어오는 인턴십은 도대체 어디서부터 손을 쓰기 시작해야 하는지 하나도 잡히지 않는다. 혼자서 이렇게 판을 벌리는 일 말고 사람들 틈바구니 속에서 휘젓고 돌아다니는 일을 이제부터 하나씩 생각하고 연구해 볼 때가 온 듯하다.
Posted by 마키아또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룬 2009.01.29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경험에서 우러나온 구체적인 방법들 이야 . 정말밤늦게 공부하고 누우면 바로 잘것 같은데도 이리저리 잡생각에 많이 잠 설쳤었는데ㅠ 우유 ..한번 해봐야징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