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IN THE ARM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님은 먼곳에

  저도 남자라 군대를 위한 계획을 세워야 하는데, 아무 특별한 것도 없는 '가장 보통의 존재'들 그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것은 바로 '일반 현역병'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신장체중 2급이자 대학교 문과생인 저에게 희망이란 외국어 실력을 이용한 통역병, 그리고 '로또'인 카투사가 전부입니다. 최대한 '특수한' 일을 하는 군대로 가서 군 생활을 보람차게 한 다음 업적이나 기록을 남겨 그것을 나의 이력에 편입하자는 것이 저의 바람입니다만 그러한 노력이 불발한다면 땅개가 될 수밖에요.
  그런데 땅개로 빨리 가고 싶은데도 가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진다면? 시기가 안 맞아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텅 빈 한 학기를 휴학 신청한 채로 보내야 한다면? 그렇게 된다면 우리는 하나의 낭떠러지를 또 떨어지게 됩니다.
 
  저는 얼마전에 대학생이 군대 일반현역병에 들어가려면 병무청 사이트에서 '재학생 입영신청'을 해야 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인터넷의 병무청 사이트에서 어떻게 해야 한다는 알았는데 이 메뉴로 들어오는 걸 몰랐죠. 주위 사람들과의 평소 대화 속에서 오고가는 정보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병무청(www.mma.go.kr) 에 들어가서 전자민원창구 > 현역/공익입영신청 으로 들어가시면 재학생입영신청 이라는 메뉴가 있습니다. 이곳으로 들어가 입영희망월을 선택해야 자신의 장기계획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고 문제없이 군대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다행히 현재까지는 재학생입영신청 가능인원이 상당히 많이 남아있습니다. 저도 이 가능인원이 다 없어진 줄 알고 2009년 6월부터 신청해야 되는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학생입영신청이 성공적으로 되었는지를 확인하려면 자기 핸드폰에 온 문자를 보면 됩니다. 방금 '발신자 정보없음'으로 문자가 왔네요. 이렇게 문자가 와야 제대로 신청처리가 된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말투도 군대같군요. ㅎㅎㅎ



군대는 어디를 가느냐, 가서 어떻게 생활하느냐보다는 언제부터 언제까지 갔다오느냐가 훨씬 더 중요한 문제인 것 같습니다. 시기를 잘 맞추어 20대의 힘겨운 폭풍 속에서 고꾸라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하겠습니다. 인생에서 한번 실수하면 그것을 회복하기란 정말 힘들고, 회복하는 기간 또한 허공으로 슬프도록 모두 날아가 버리니까요.

 그리고 저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국가에 멋지게 충성하고 오는 게 참 좋습니다. 조국을 빛내는 영광의 마음가짐으로 다녀오면 솔직히 군대 가서 몸이 고생하더라도 마음까지 분노하거나 우울하거나 짜증이 나거나 억울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Posted by 마키아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24 2008.08.29 0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플메이커 입영신청했구나 ㅠㅠ 왠지 모르게 슬프군... 화이팅이에염

  2. Favicon of http://wafflemaker.tistory.com 마키아또 2008.08.29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프긴요 ㅋㅋㅋ 원래 가는건데
    잘갔다 올게요!!

  3. 케오 2008.09.06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드디어 저런게;;;;;;;;가시는건가요 ㅠㅠ

  4. 율카 2008.09.06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세요! 잘다녀오세요!!^.^